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논평] 배신의 아이콘 미래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의 세종시 방문에 유감을 표한다

- 배신의 아이콘 미래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의 세종시 방문에 유감을 표한다

- 미래통합당은 당명조차 헷갈려하는 선대위원장을 따라 어디로 가고 있는가?


  지금은 의료계, 산업계, 소상공인, 자영업자, 어린 학생들조차 각각의 희생과 인내로 코로나 정국의 어려움을 뚫고 나가고 있는 힘겨운 시기다.


  그런데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세종까지 와서 전쟁보다 더 무섭다, 코로나로 죽으나 굶어 죽으나 무슨 차이가 있냐, 코로나가 끝나면 경제 바이러스가 온다는 등 자극적인 말로 시민들의 불안과 공포의 바이러스를 조장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국민의 어려움과 고통을 진정으로 이해한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적극적인 대안을 내놓고 질병과 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할 것이다. 국민의 요구는 협력과 극복이지, 결코 정권심판과 같은 정쟁이 아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메시지에 대안이나 비전 제시는 없고, 오직 자기 당 후보를 찍으면 경제가 살아날 수 있다는 근거 없는 말만 반복하고 있으니 국민 불안 정서를 이용하여 정권을 창달하려는 저급한 수준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그가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라고 추켜세운 김병준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이리저리 철새처럼 떠돌아다녔던 인물이다.

 

  김병준 후보는 박근혜 정부에서 총리를 하려는 욕심으로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세종에 와달라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의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더니, 이제는 세종을 이용해 더 큰 명예욕을 부리고 있다.

 

  이뿐만 아니다.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선출돼 바른미래당에서 자신을 셀프제명했다가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후 셀프제명이 취소되는 등 웃지 못할 해프닝을 야기했던 김중로 후보는 안보전문가라면서 세종은 좌파의 성지라는 시대착오적인 색깔 논쟁 밖에는 내세울 것는 함량 미달의 인사다. 군사국방 전문가의 식견이 이 정도인가?

 

  세종시는 변절과 배신을 시민을 위해, 국민을 위해라는 미명으로 포장하고, 자신의 정치적 욕망을 채워가려는 사람들을 위한 도시가 아니다.

 

  ‘배신의 아이콘’, ‘철새의 아이콘두 사람의 노욕 앞에 코로나 사태와 경제위기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은 보이지 않는가?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은 코로나 국난 극복과 경제위기 타파 등 세종시가 직면해 있는 위기와 시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그 고통을 함께하며 헤쳐 나아갈 것이다.

 

  그리고 행정수도 세종, 자족 도시 세종, 문화 도시 세종이 전 세계 국토균형 발전의 상징,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으로 우뚝 설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그 목표에서 한 번도 물러선 적이 없으며, 한 번도 타협한 적이 없다. 우리 세종시당은 오직 국민과 세종시민을 위하겠다는 마음으로 이 일에 매진할 것이다.


202043


더불어민주당 세종특별자치시당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